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6' 아쉽게 탈락한 에이솔 "모든 악플, 내 탓인것만 같아 괴로웠다"

입력 2017-08-12 14:50:38 | 수정 2017-08-12 14:5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에이솔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에이솔 인스타그램



에이솔이 '쇼미더머니6' 탈락 소감을 남겼다.

에이솔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쇼미더머니와의 4개월을 이제야 후련하게 마무리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에이솔은 "누구보다 서로를 응원하고 위로하고 힘든 상황들을 같이 버텨줬던 저희 팀 오빠들 정말 열심히했어요"라며 "진심을 다해 정말로 열심히해줬어요. 음원순위가 낮은것도 오빠들의 악플이 달리는것도 기회를 내어주신 프로듀서, 선배님들의 악플도 다 제 탓인것만 같아 너무 괴로웠다"고 말했다.

이어 "잘 이겨내길 바랬던 2달전의 촬영들은 이제서야 다시보려하니 또 힘들어하는 저를 끝까지 위로해주고 격려해줬던 저희 팀오빠들. 쇼미를 통해서 제가 얻은건, 팀 오빠들을 만난게 제일 큰 선물인것같아요"라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에이솔은 "태어나 가장 많은 생일축하도 받아보고 많은 악플에 마음도 아파보고 많은 응원에 기뻐하고 뒤에서 많이 울고 많이 웃으며 지낸 저의 몇달은 행복했던 기억들뿐이에요!"라고 말했다.

끝으로 "감사하고 또 한번 감사합니다 피타입 선배님과 남은 저희 jk bizzy 팀 오빠들을 위해 많이 응원해주세요. 울오빠들 사룽한다 꺼이꺼이"라고 남은 팀원들을 위해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 에이솔은 우원재와 팀을 이뤄 다이나믹 듀오 넉살&조우찬과 팀 배틀을 펼쳤지만 아쉽게 패하며 탈락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