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개봉 11일째 700만 돌파… 올해 최단 기록

입력 2017-08-12 16:50:43 | 수정 2017-08-12 16:5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송강호 주연의 영화 '택시운전사'가 누적관객 700만 명을 돌파했다.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택시운전사'는 개봉 11일째인 12일 오후 3시 누적관객 7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올해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 700만 돌파 기록을 세웠다.

개봉 이래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켜온 '택시운전사'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실시간 예매율(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도 41.2%를 기록하며 1위에 올라 있어 당분간 흥행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isunny@yn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