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멤버들 만난 배두나 "오디션 위해 셀프 테이프가 중요"

입력 2017-08-12 19:04:00 | 수정 2017-08-12 19:0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배두나가 멤버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12일 오후 MBC ‘무한도전’에서는 ‘라라랜드’ 편으로 미드 ‘센스8’을 촬영하고 있는 배우 배두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를 만난 배두나는 “오디션을 위해 제일 처음해야 하는 게 셀프 테이프”라며 “셀프 테이프가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배두나는 “내 첫 작품은 미국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이다. 난 운이 좋았던 것 같다. 당시 워쇼스키 감독님이 연락을 주셨다”고 밝혔다.

특히 배두나는 “영어 보다 중요한 것은 할 수 있단 자신감”이라며 “저도 멕시칸 중년 여성 역할을 했는데 오디션을 한국말로 했다. 시켜주면 무슨 일이 있어도 스페인어 대사를 외워가겠다고 어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