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부겸, 오늘 경찰청 방문…'경찰 내분' 봉합할까

입력 2017-08-13 10:51:29 | 수정 2017-08-13 11:0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부겸 장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부겸 장관. 한경DB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오후 경찰청에서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포함한 경찰 지휘부와 화상회의를 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 삭제지시 의혹 논란에 경찰청 상급 기관인 행안부 장관이 개입해 사태 봉합에 나선 것이다.

이번 논란은 지난 7일 이 청장이 지난해 11월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을 문제삼아 강인철 당시 광주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크게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이 청장이 당시 강 교장과 휴대전화 통화에서 해당 게시물에 포함된 '민주화의 성지, 광주' 문구를 언급하며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고 비아냥거렸고,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도 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이 청장은 당일 공식 입장을 내 "사실무근"이라며 단호히 부인했다. 하지만 강 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그런 사실이 있었다"고 반박하면서 사안은 경찰 지휘부 간 '진실공방' 양상으로 비화했다.

김 장관은 행안부 외청인 경찰청에 대한 지휘권자로 이번 사태에 개입할 권한이 있다. 다만 당장 논란이 확산하지 않도록 당사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수준을 넘어 김 장관이 현실적으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김 장관은 이번 논란으로 일선 경찰관들이 이 청장과 강 교장 동반사퇴를 요구할 만큼 경찰 지휘부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고, 경찰 조직을 향한 국민적 우려까지 낳는 점을 엄중히 받아들이라고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미 수사기관 개입이 시작된 만큼 행안부가 진상 파악에 관여할 여지는 크지 않아 보인다. 이 청장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고, 강 교장은 별도 비위 혐의로 감찰조사를 거쳐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설령 김 장관 개입으로 사안이 일단 물밑으로 가라앉더라도 언제든 다시 거론될 수 있지 않겠나"라며 "관련 절차를 거쳐 진실이 드러날 때까지 조직을 안정시키는 일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