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쉰건모, 이상민 위해 경매 개최…母 한숨

입력 2017-08-13 10:44:00 | 수정 2017-08-13 15:40: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사진=SBS ‘미우새’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의 김건모가 이상민을 위한 경매 ‘알쓸쉰잡’을 개최했다.

13일 방송되는 ‘미우새’에서는 김건모의 ‘미우새’ 1주년 자축 파티가 펼쳐진다. 김건모는 파티 초대 손님들 앞에서 “지금부터 메인 이벤트를 진행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김건모가 준비한 메인 이벤트는 ‘알고 보면 쓸 데 있는 쉰건모의 잡동사니’, 이른바 ‘알쓸쉰잡’ 경매였다. 김건모는 경매 수익금 전액을 ‘미우새’의 어려운 동생, 즉 이상민에게 전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곧 손님들은 당황했다. 김건모가 해맑은 표정으로 자신에게만 소중한 물건들을 경매 물품으로 내놓았기 때문. 보고 또 봐도 쓸 데 있기는커녕 보면 볼수록 오직 ‘쉰짱구’에게만 쓸 데 있는 물품이었다.

김건모는 높은 낙찰가를 기대했지만 반응은 형편없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김건모의 어머니는 결국 “여러 가지 한다”며 못마땅한 듯 혀를 끌끌 찼다.

특히 김건모가 빨간 대형 고무대야를 경매에 부치자 김종민의 눈이 번쩍 뜨였다. 김종민은 “(내가 사서) 없애버려야겠다”며 그 누구보다도 경매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쉰건모의 야심 찬 ‘알쓸쉰잡’ 경매 현장과 낙찰 과정은 13일 오후 9시15분 ‘미우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