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반대 단체·주민 "정부 발표 못 믿겠다"

입력 2017-08-13 10:57:37 | 수정 2017-08-13 10:5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주민과 단체는 정부의 환경영향평가 발표에도 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레이더 전자파 측정 평가단에 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포함하지 않은 데다 구체적인 측정 방식도 내놓지 않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석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이장은 "평가단에 주민 추천 전문가도 없이 불법인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마무리하는 형식 절차로 전자파를 측정해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희주 김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민주적인 절차를 무시한 불법행위인데 이를 근거로 전자파를 측정했다면 인정할 수 있냐"며 "정부는 불법 배치한 사드 발사대부터 철수한 뒤 환경영향평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전자파 측정 방식 등을 내놓지 않고 단순 수치만 발표해 믿을 수 없다"며 "전문가 조언을 받아 대응방안을 밝히겠다"고 했다.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는 13일 오후 정부의 전자파 측정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