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해줘’ 옥택연, 구속 위기 우도환 못 지켰다 “미안하다”

입력 2017-08-13 11:15:00 | 수정 2017-08-13 11:2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OCN ‘구해줘’ 방송 캡쳐

OCN 드라마 ‘구해줘’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3회에서는 위기에 빠진 임상미(서예지)를 적극적으로 도우려 나선 석동철(우도환)이 ‘빽’이 없다는 이유로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임상미의 쌍둥이 오빠 임상진(장유상)의 죽음과 연루돼 학교 폭력 가해자들과 함께 유치장에 수감된 석동철은 부모가 힘 있는 가해자들이 유치장을 빠져나가는 가운데 이들 대신 퇴학 조치를 당했다.

이후 거리에서 임상진 사건의 가해자를 만난 석동철은 “니 때문에 사람이 죽었는데 웃음이 나오느냐, 자백하라”고 요구했다. 가해자는 수긍하는 척 하다 이내 동철에게 치명타를 날리며 동철을 위기로 몰았다.

이를 목격한 한상환(옥택연)이 동철을 돕기 위해 상대를 떼놓다가, 둔턱 아래로 구른 가해자가 장애를 입게 되면서 돌이킬 수 없는 파장이 일게 됐다.

난투극으로 인해 장애를 입은 당사자가 바로 무지군 선거의 중요한 변수인 조합장 아들이었던 것. 이 때문에 무지군 군수 3선에 나선 한상환의 아버지 한용민(손병호)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이 사건에서 아들 한상환의 흔적을 지우기에 바빴다.

담당 형사 이강수(장혁진)를 찾아가 목격자 진술을 막는 등 철저한 입막음을 하는 동시에 상환에게도 “아버지가 당선이 되면 어떻게 해서든 감옥에서 빼 줄테니 법정 진술은 절대 안 된다”고 신신당부했다.

결국 재판 당일까지 고민하던 상환은 친구들의 계속되는 연락에 굳은 결심을 하고 법원으로 출발했지만, 피를 흘리며 쓰러진 상미 아빠 임주호(정해균)를 발견하면서 증인으로 출석할 시간을 놓치게 됐다.

친구를 도울 기회를 잃은 상환은 재판 후 동철이 실려가는 호송차를 전속력으로 따라가 세우고, 교도관에게 끌려 나가면서도 버둥대며 “석동철이! 내 말 안 들리나! 동철아! 어깨 피라! 미안하다!”를 외치는 가슴 아픈 엔딩을 만들어냈다.

한편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교주 백정기(조성하)는 임상미 가족에게 호의를 이어나가면서 임상미에 대한 관심을 더욱 드러내 소름을 안겼다. 의도를 눈치 챈 구선원 총무 조완태(조재윤)의 물음에 백정기는 “구선원 경영에 대해 모두 조 사도에게 일임했듯이 영혼을 구원하는 일은 모두 내게 일임했다는 것을 잊지 말라”는 말과 함께 “상미 양은 우리를 구원의 배에 오르게 해줄 가장 순결한 영혼”이라며 마수를 끊임없이 뻗어나갔다.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