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닝맨’ 소녀시대, 거침없이 망가졌다

입력 2017-08-13 11:59:00 | 수정 2017-08-13 13:5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런닝맨’

소녀시대가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떴다.

13일 방송될 ‘런닝맨’에서 소녀시대는 데뷔 당시의 초심 열정을 되살리며 치열한 레이스를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는 소녀시대 멤버 7명에 송지효, 전소민까지 더해 여자멤버가 총 9명에 달했다. ‘짝꿍 레이스’를 펼치려면 남자멤버들의 선택은 필수.

여자 멤버들 간에 뜨거운 파트너 쟁탈전이 벌어졌다. 태연의 ‘새침 댄스’부터 유리의 무아지경 ‘살려줘 댄스’, 수영의 정체 모를 ‘로봇 꺾기 댄스’까지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망가짐도 마다 않는 여자 멤버들의 맹활약에 남자 멤버들은 “‘런닝맨’ 사상 이런 적은 처음” “소녀시대가 우릴 두고 싸우다니”라며 환호했다.

소녀시대는 상상을 초월하는 반전 매력을 대방출해 촬영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소녀시대 ‘애교 담당’ 써니는 그동안의 애교와는 차원이 다른 끝판왕 ‘양 머리’ 애교를 공개했고, 이를 본 소녀시대 멤버들은 “10년 만에 보는 써니의 애교”라고 경악했다.

‘걸그룹 10년차’의 예능감을 뽐낸 소녀시대의 활약상은 13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