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영희, 2연승 성공…마돈나 정체는 김연자(종합)

입력 2017-08-13 18:41:00 | 수정 2017-08-13 18: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의 61대 가왕 영희가 2연승에 성공했다. 그리고 매 무대마다 연예인 판정단의 극찬을 받았던 마돈나의 정체는 김연자였다.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62대 복명가왕 자리를 두고 결정전 대결이 펼쳐졌다.

2라운드의 첫 번째는 마돈나와 롤러보이의 대결로 마돈나는 마야의 ‘진달래꽃’을 선곡했다. 그는 연륜이 묻어나는 가창력으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롤러보이는 아이지의 ‘응급실’을 선곡해 호소력 짙은 가창력을 뽐냈다. 승자는 마돈나였고 롤러보이의 정체는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었다.

두 번째 대결은 퀴리부인과 플라밍고의 대결이 펼쳐졌다. 퀴리부인은 윤하의 ‘오늘 헤어졌어요’를 선곡해 꾸밈없는 음색으로 담담하게 불렀다. 플라밍고는 부활의 ‘희야’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결과는 플라밍고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퀴리부인의 정체는 간미연이었다.

3라운드에서는 가왕의 자리를 노리는 마돈나와 플라밍고의 대결이 시작됐다. 마돈나는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불렀다. 그는 아련한 향수로 가득한 음색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플라밍고는 넥스트의 ‘히어 아이 스탠드 포 유’를 선곡했다. 그는 능숙한 완급조절로 감미로운 무대를 꾸몄다.

대결 결과 가왕전으로 향할 진출자는 마돈나였다. 플라밍고의 정체는 야다의 메인보컬 전인혁이었다.

마지막으로 62대 가왕을 결정할 결정전에서는 61대 가왕인 영희와 마돈나의 대결이 시작됐다. 영희는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를 선곡했고 특유의 몽환적인 음색으로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62대 가왕의 자리는 영희에게로 돌아갔다.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마돈나의 정체는 가수 김연자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