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해' 이유리, 김영철 누명 벗겨줄 증인에 호소 "父, 떳떳하게 살게 해달라"

입력 2017-08-13 21:08:00 | 수정 2017-08-14 09:1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유리가 김영철을 위해 고군분투 했다.

13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변혜영(이유리)은 증언을 거부하는 목격자 임종화를 찾아갔다.


한사코 아무 말도 하지 않으려는 임종화는 혜영에게 “아버지가 나한테 가서 다그치라고 시켰느냐”고 따졌다. 혜영은 “아빠는 내가 선생님을 만나러 온 것조차 모른다. 재심이라는 말도 못 꺼내게 한다”며 “짓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쓰시고 그 전과기록으로 인해 신분위조라는 또 다른 죄를 저지른 아빠다”라고 설명했다.

혜영은 “자식은 속이 상한데 아빠는 억울하지도 않는다고 한다. 억울하다는 생각 자체를 안 한다고 한다”며 “곧 저희 아빠 재판이 열리는데 아버지는 변호도 못하게 한다. 딸이 변호사인데도 남의 신분으로 살아온 35년이 부끄럽고 죄스러워서 떳떳하게 그 재판 치르려고 한다. 그래서 아빠 재판을 도와주고 싶다. 남은 인생만이라도 떳떳하게 살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에 보신대로만 말해주시면 된다. 사장님 말씀 한 마디면 35년간 부끄러움과 고통 속에서 살아오신 아버지 인생이 보상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애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