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해' 김영철, 집행유예 선고에 "왜 제대로 벌을 안 주십니까"

입력 2017-08-13 21:22:00 | 수정 2017-08-13 21:2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의 김영철이 재판정에서 서러움의 눈물을 흘렸다.

13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한수(김영철)가 신분도용 혐의로 재판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변한수는 변혜영(이유리)에게 변호를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남의 신분으로 살아온 지난 세월이 부끄럽고 죄스러웠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였다. 실제 열린 재판에서 변한수는 말했던 대로 자신의 죄를 모두 인정했다. 판사는 모든 사정을 고려해 그를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변한수는 “왜 제가 벌을 안 주십니까. 벌을 주세요. 판사님”이라 말했다. 이어 그는 “죄를 짓지 않았을 때는 잡아서 그 독한 벌을 주시더니 지금은 죄를 지었는데 왜 제대로 벌을 안 주십니까”라며 “죽이지 않았다고 아무리 얘기해도 그때는 안 믿어주시다니 이제는 내가 다 잘못했다는데도 왜 벌을 안 주십니까”라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35년 동안 남의 신분을 도용해 떳떳하게 살지 못했던 것에 대한 서러움의 눈물이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