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건모 "'미우새' 1년 가능했던 이유? 母 방송 재밌게 하셔서"

입력 2017-08-13 22:23:00 | 수정 2017-08-13 22: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SBS ‘미운 우리 새끼’ /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건모가 SBS ‘미운 우리 새끼’를 1년 동안 할 수 있었던 비결로 어머니를 꼽았다.

13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는 친구들을 모아 ‘미운 우리 새끼’ 1주년 기념 파티를 열었다. 이날 김건모는 “변덕이 죽 끓는 사람이 어떻게 ‘미운 우리 새끼’를 1년이나 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일단 제작진이 내가 하고 싶은 건 다하게 해준다”고 말한 김건모는 “이 여사님이 집에만 계시다 밖에 나와 너무 방송을 재밌게 하신다. SBS가 날 효자를 만들어줬다”고 밝혔다.

이를 보던 김건모 어머니는 “건모는 효자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생일도 안 챙겨주는데 어디가 효자냐”고 물었다. 김건모 어머니는 “엄마한테 다 믿고 맡긴다는 게 참 대단한 아들 같다”며 “됐어요?”라고 서장훈에게 반문했다.

서장훈은 “안 됐다. 답답하다. 충분하지 않다”고 했고 김건모 어머니는 “그럼 어떤 말을 해야 충분하느냐”고 버럭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