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광복절은 현충일과 태극기 게양법이 다르다?

입력 2017-08-14 09:32:20 | 수정 2017-08-14 09:36: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오는 15일은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경축하는 광복절 72주년이다.

태극기 다는 방법은 국경일 및 기념일, 조의를 표하는 날에 따라 다르다.

광복절을 비롯해 3·1절, 제헌절, 개천절, 한글날 등 5대 국경일과 국군의 날 및 정부지정일에는 깃봉과 깃면 사이를 떼지 않고 태극기를 달아야 한다.

현충일, 국장기간, 국민장일 및 정부지정일에는 깃면의 세로 너비만큼 내려서 조기 게양법으로 단다. 완전히 내려 달 수 없는 경우 바닥에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때가 묻거나 구겨진 경우에는 국기가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이를 세탁하거나 다려서 다시 사용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