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계란서 발견된 피프로닐, 알고보니 맹독성 바퀴벌레 살충제 '충격'

입력 2017-08-15 14:56:56 | 수정 2017-08-15 14:5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살충제 계란
살충제 계란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살충제 계란 / 사진 = YTN 방송 캡처


'살충제 계란'에서 검출된 '피프로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5일 농림축산부는 "국내 농가에서 출하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피프로닐은 바퀴벌레나 벼룩을 잡을 때 사용하는 맹독성 화학물질로 닭의 이를 잡을 때 광범위하게 이용되는 물질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당 약품이 닭 진드기 제거 목적으로는 허가 난 부분이 없다"고 전한 바 있다.

살충제 판매자 또한 "해당 약품은 농약이기 때문에 양계에서 쓸 수 없다"며 "그러나 닭들의 진드기가 다른 약품으로는 안 죽어 양계하시는 분들이 사용한다"고 말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피프로닐을 사람이 섭취하게 되면 구토와 어지러움 증상이 일어나며, 과다 섭취할 경우 간장·신장 등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국제보건기구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