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동연·이주열 "북한 리스크 주시…시장 안정에 단호한 조치"

입력 2017-08-16 16:04:43 | 수정 2017-08-16 16:0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자료 = 한경DB)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북한 리스크와 관련해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16일 서울 한은 본관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와 관련한 금융시장 동향에 관해 논의했다.

이 총재는 "지난주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로 국내 금융시장은 물론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컸다"면서 "다행히 다소 진정되는 모습이지만 북핵 리스크 전개 양상에 따라서 앞으로도 시장 불안이 재연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정부와 한국은행은 이에 대응해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면서 시장 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 실물경제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고 큰 폭의 경상수지 흑자, 상당 규모의 외환보유고 등 우리 경제의 기초여건이 양호한 점을 감안하면 아직 과도하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지만 경각심을 갖고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그동안 한은은 우리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건의했는데 (김동연) 부총리께서 이점에 공감하시고 적극적인 재정의 역할을 위해 노력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연 부총리도 "한국은행과 함께 시장을 면밀하게 보면서 필요한 경우가 생기면 단호하게 시장 안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북한 리스크에 따른 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경제 전반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기 위해 기재부 측 요청으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