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권석창 의원 "살충제 계란 파동, 닭고기도 위험"

입력 2017-08-17 16:03:43 | 수정 2017-08-17 16:0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농축산부 "아직 닭고기에서는 미검출…식약처서 추적·관리"
식약처 "노계 회수 조사 준비중…전면 조사하고 방침 마련"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닭고기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될 위험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도축장에서 출하되는 닭고기에서는 잔류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계란보다 닭고기가 더 위험하다는 사실에 접근했다"며 "산란계는 대략 1년정도 산란을 하고 난 뒤에는 마리당 400~500원에 통조림 가공 공장 등으로 간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통닭을 구워 내는 닭을 제외하면 산란계, 즉 노계를 원료로 쓰는 회사들이 있다"며 "계란 문제 뿐 아니라 닭고기가 추적돼야한다"고 지적했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16일 산란계가 노계로 시중에 유통되는 문제를 언급했다. 권 의원은 "저소득층이 노계를 많이 사먹는다"라며 "노계는 소시지 원료 등으로도 유통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을 어떻게 마련할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비프로닐이 검출된 농가에서 노계가 출하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추적과 관리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철저히 하고 있다"며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함께 대처하고 발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16일 "노계도 수거검사를 준비 중"이라며 "철저히 전면 조사해서 방침을 발표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