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보라 "팔자 바꿔보려 이름 세 번 넘게 바꿔"

입력 2017-08-18 14:48:33 | 수정 2017-08-18 14:4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금보라가 팔자를 바꿔보려고 세 번 넘게 개명한 사연을 전한다.

금보라는 오는 19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 출연해 "어머니가 한때 점을 많이 보러 다니셨다. 그런데 점집만 다녀오시면 내 이름이 바뀌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는 점집에 다녀온 어머니가 '너는 오늘부터 윤수야'라고 하셨다. 그래서 '내가 왜 윤수야?'라고 물었더니 '내가 너를 과부 팔자에서 빼내주려고 이름을 바꿨어'라고 하셨다. 윤수 이후 숙희 등 여러 가지 이름이 많았다. 3-4번 정도 바뀐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한 번은 친한 언니가 현금이 필요하다고 나를 어디론가 부른 적이 있다. 현금을 들고 갔더니 철학관이었다. 용한 집이라고 하길래 그 당시 남편과 사귀고 있었기 때문에 슬쩍 사주를 넣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금보라는 "그런데 살아보니 그 궁합 결과가 아닌 것 같다. 내가 남편을 3배 더 사랑하는 것 같다. 남편이 예뻐해주지, 사랑해주지, 아내가 원하는 거 다 해주는데 어떻게 안 좋아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