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 일상 공개한 ‘나혼자산다’, 19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입력 2017-08-19 09:20:28 | 수정 2017-08-19 09:2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가 태양의 일상을 공개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갔다.

1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나 혼자 산다’ 218회 1-2부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9.4%, 11.4%를 기록했다.

이는 19주 연속으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9주 연속으로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한 수치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는 데뷔 후 처음으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 태양의 모습이 공개됐다. 우선 수많은 미술품들로 꾸며진 태양의 집은 무지개회원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완벽하게 정돈된 그의 집은 모델하우스를 연상케 할 정도였다. 하지만 일어나자마자 앓는 소리를 내고 커피를 못 마셔서 모닝 다도를 즐기는 등 할아버지 감성을 곳곳에서 드러냈다.

이어 태양은 즐겨보는 프로그램인 ‘한국인의 밥상’을 보며 할아버지 취향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그는 방송을 보면서 세상 행복한 표정을 지었고, 계속되는 미식 퍼레이드에 못 참고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먹었다.

또한 태양은 설기를 직접 주문해 먹는 음식 취향까지 공개했는데, 이를 본 무지개회원들이 “할아버지가 떡 시켰네”, “노인정 회식있어요?”라며 태양몰이를 시작했다.

특히 태양은 남다른 잠옷 사랑을 보였는데, 이날 방송에서 갈아입은 잠옷만 4벌을 갈아입은 것이다. 그 중에서도 그가 잠옷을 배바지로 만들어 입는 패션이 눈길을 끌었는데, “멋있지 않아요? 클래식해 보이잖아요”라며 “잠옷만큼은 저렇게 입어야 해요”라며 확고한 배바지 잠옷 철학을 밝혀 웃음을 빵 터트렸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 방송에서는 태양과 승리·대성 세 사람이 흥 넘치는 파자마 파티를 하는 모습이 예고되며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