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가 추적한 여양리 뼈 무덤의 비밀

입력 2017-08-19 13:58:59 | 수정 2017-08-19 13:5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그것이알고싶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그것이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 여양리 뼈 무덤의 비밀을 밝힌다.

19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도둑골의 붉은 유령-여양리 뼈무덤의 비밀' 편을 방송한다.

경남 마산의 여양리에 위치한 골짜기, 도둑골. 인근 작은 마을의 비극이 세상에 드러난 건 2002년, 태풍 루사로 여양리에 큰비가 내렸을 때였다. 비에 휩쓸려 수십 여구의 유골이 밭에 쏟아졌고 밭 주인은 놀라 경찰에 신고했다.

2년 뒤 경남 지역 유해 발굴팀에서 발굴 작업을 시작했다. 수십 여구일 줄만 알았던 유골은 골짜기 곳곳에 더 있었다. 발견된 유골만 200여구. 마을 노인들은 유골에 대해 "국민학교 올 때 여기서 죽이는 거 봤다. 총으로 쏴 죽이는 거" "온통 빨갰다. 비가 와서 물가가 벌겋게 물들어 있었다"며 당시 끔찍했던 현장을 회상했다.

때는 1950년 여름, 맹 씨 할아버지는 그날도 비가 많이 내렸다고 기억한다. 낯선 얼굴들이 실린 수십 대의 트럭이 여양리로 왔고 이내 큰 총소리가 들려왔다. 얼마 후 경찰은 마을 청년들에게 죽은 사람들을 묻으라고 지시했다. 할아버지는 포승줄에 묶여 총을 맞은 시신과 도망가려다 시체에 깔려 죽은 시신을 묻어줬다.

1949년 이승만 정부는 좌익사상을 가진 사람들을 전향시키겠단 목표로 국민보도연맹을 만들었다. 조직을 키운다는 이유로 사상과 무관한 국민들도 비료와 식료를 나눠 준다며 가입을 시켰다. 명단에는 어린 아이들도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이승만 정부는 전투와 관련 없는 지역에서 보도연맹원을 대량 학살했다. 좌익 사상을 가진 적이 있다며 언제든 인민군과 연합할 수 있다는 이유였다. 국가가 보호하겠다던 보도연맹원들은 그렇게 영문도 모른채 죽임을 당했다.

아이러니하게도 보도연맹의 원형은 친일파와 연결돼 있었다. 일본 제국주의가 반대자들과 독립운동가 사상을 통제하려는 목적으로 만든 것이 '보국연맹'. 해방 후 친일 검사와 경찰들은 보국연맹과 닮은 보도연맹을 창설한 것이다.

친일파는 친일이란 치부를 덮기 위해 반대자들을 '빨갱이'로 명명했다. 실체조차 불분명한 '빨갱이'는 오늘날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공산주의를 거부하고 남하한 우익민족주의자도, 계엄군의 총칼에 맞서 저항한 시민들도, 생존권을 요구하는 노동자들도 '빨갱이'로 불렸다. 그리고 이 낙인은 그 후손들에게도 이어지고 있다.

'빨갱이'와 '친일파'란 진짜 무엇이고 국가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지 생각해보는 '그것이 알고싶다'는 밤 11시 5분에 방송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