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철원 K-9 자주포 폭발사고 사망자 2명으로 늘어

입력 2017-08-19 14:08:32 | 수정 2017-08-19 15:1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SBS뉴스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SBS뉴스 방송 캡처>


중부전선 최전방에서 K-9 자주포 사격 훈련 중 발생한 폭발사고 사망자가 2명으로 늘었다.

군 당국은 폭발사고로 상처를 입고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정모 일병(22)이 19일 오전 3시 8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이모 중사(27)에 이어 2명으로 늘었고, 5명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는 18일 오후 3시 19분께 철원군 갈말읍 지포리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포사격 훈련 중 발생했다.

당시 10여 문의 포사격 훈련을 진행했으며, 이 중 5번째 자주포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화포 내에는 안전 통제관 2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이 탑승했다.

군 당국은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군 관련 기관과 외부 전문기관 등이 참여해 현장 합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