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당 "류영진 즉각해임·이유정 지명철회" 사퇴 공세

입력 2017-08-19 15:59:38 | 수정 2017-08-19 15:5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채널A 방송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채널A 방송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19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향한 사퇴공세를 한층 강화했다.

야권은 류 처장이 '살충제 계란'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국민 불안을 키우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즉각적인 해임을 요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온 국민을 불안과 혼란에 가둬놓고 현안파악도, 대책도 준비가 안 된 (그런) 식약처장이 '국민건강을 책임질 사람'이라고 했던 문재인 정권의 임명 당시 일성은 난센스"라며 "무자격 코드 인사가 빚어낸 참사"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류 처장은 전문성 부족 지적을 받았음에도 임명된 문재인 대통령식 '내 사람이 먼저다' 인사의 표본"이라고 말했다.

야권은 이 후보자 역시 변호사 시절부터 사실상 민주당 지지 활동을 해왔다고 지적하며 지명 철회가 필요하다고 재차 주장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역대 후보자 중 가장 정치 지향적인 데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판결을 할 것이 불 보듯 뻔하므로 재판관 자격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파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분에 대한 임명을 밀어붙이면 안 된다"며 "야당의 목소리를 무시한 임명 강행은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