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살충제 계란 매일 2.6개 씩 먹어도 괜찮다? 국민들은 못 믿어"

입력 2017-08-22 18:16:20 | 수정 2017-08-22 18:2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22일 살충제 계란 파동에 우왕좌왕하는 정부에 대해 "신속 정확한 대처도, 정직한 정보공개도 없는 정부의 무능함이 한심하다"고 밝혔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살충제 계란 파동이 좀처럼 정리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약사 출신의 비전문가 식약처장이 자신의 무능과 무책임을 부끄러워 하기는 커녕 질책하는 총리가 '짜증'을 냈다고 말하는 데에 말문이 막힌다"면서 "공직기강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뒤늦게 살충제 계란을 매일 2.6개 씩 먹어도 괜찮다고 큰소리인데, 전문가들은 그렇게 섣불리 결론낼 일이 아니라고 했다"며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누구 말을 믿어야 하는지 걱정과 혼란에 빠져있다"면서 "엉터리 전수조사, 부정확한 통계, 섣부른 발언이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정부 주장대로 매일 세 개 가까이 먹어도 안전하다면 오염된 계란은 왜 굳이 폐기해야 했고 국민은 왜 이 난리를 겪어야 하는지 알 수가 없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살충제 계란파동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이 더 이상의 혼란과 불신에 빠지지 않도록 문제해결능력을 보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