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수로 프로젝트' 제작자 최진 대표, 차에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7-08-22 07:39:15 | 수정 2017-08-22 08:52: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공연 사업 '김수로 프로젝트' 등을 제작한 최진 아시아브릿지컨텐츠 대표가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최씨가 발견된 차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최씨가 숨지기 전 회사 직원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미뤄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최씨는 배우 김수로의 이름을 딴 공연 사업인 '김수로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연극과 뮤지컬을 만들어 왔다.

지난 3월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으며, 서울회생법원 제1부는 이달 7일 채권자들에게 포괄적 금지명령을 내렸다. 채권자는 은행을 포함해 모두 116명으로, 이 중에는 공연에 출연했던 배우와 스태프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