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 운영위 출석한 임종석 실장 "인사는 어렵고 두려운 일"

입력 2017-08-22 16:20:20 | 수정 2017-08-22 16:2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약처장 해임요구에 "좀 더 지켜봐 달라"
탁현민 논란에는 "대통령 인사권 존중돼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22일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살충제 계란' 파동 늑장대응 논란으로 해임요구를 받고 있는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관련해 "좀 더 지켜봐 달라"고 말해 해임불가 입장을 표명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임종석 실장은 이날 "(류 처장의)초기 업무파악이 부족하고 부적절하게 발언하는 모습으로 국민의 염려를 키운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기사 이미지 보기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임 실장은 이어 "계란 생산단계에서부터 유통단계도 함께 보고 있다"며 "이것(살충제 계란 파동 논란)을 모두 류 처장에게 책임을 묻는 것보다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임종석 실장은 자진해서 사퇴한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관련,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과학기술인의 열망에 충분히 귀 기울이지 못했다고 자성하고 있다"고 답했다.

임 실장은 박 전 본부장이 페이스북에 "마녀사냥에 희생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여성 비하 표현으로 논란이 되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서는 "대통령 인사권이 존중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듣는 소리를 전달했고,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인사는 어렵고 두려운 일이다"며 "이전 어느 때보다 높은 수준에서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