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류영진 식약처장, 거짓말로 국민 속여 먹거리 행정 신뢰 상실"

입력 2017-08-22 16:23:38 | 수정 2017-08-22 16:23: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연관이 없음(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연관이 없음(한경 DB)



자유한국당은 22일 청와대에 대해 "국민안전 위협하는 류영진 식약처장과 국세 낭비 프로그램 기획한 탁현민 행정관을 해임하라"고 밝혔다.

정용기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정 업무의 전문성이 전무한 인물들을 연이어 국가요직에 임명했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류영진 식약처장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먹거리를 담당하는 중책임에도 전문성과 행정경험이 전무했다"면서 "류 처장이 가진 경험은 문재인 후보 부산선거대책위원장과 특보단장을 역임했다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거짓말로 국민을 속여 먹거리 행정의 신뢰를 상실했다"면서 "상황발표는 오류투성이에 후속조치도 우왕좌왕, 각본대로 진행된 검수결과 유통된 살충제 계란으로 우는 것은 국민들 뿐"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보고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궁금해 하는 현안인 사드 배치 및 북핵 대응, 졸속 원전중단의 문제점, 급진적 복지정책의 예산 확충, 살충제 계란 문제 등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면서 "인디 밴드를 초청하고 일방적인 국정 홍보로 진행한 대국민 보고 대회는 탁현민 예능PD의 주도하에 이루어진 국세 낭비 프로그램이었다"고 수위높게 비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