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송선미 공식입장 "남편 사망, 유산 상속 분쟁 탓 아냐"

입력 2017-08-22 16:43:46 | 수정 2017-08-22 16:4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선미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송선미_한경 DB



배우 송선미(42) 측이 남편 고모(45) 씨의 사망과 관련해 보도가 이어지자 내용 중 일부를 반박하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냈다.

송선미의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22일 "이 사건은 고인의 외할아버지 유산 상속 분쟁과 관련해 발생한 게 아니다"라며 "외할아버지는 생존해 있고, 고인은 외할아버지의 재산에 대한 환수 소송 수행을 돕고 있었다. 현재 그 재산은 소송 상대방 명의로 모두 넘어간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또 전날 고씨를 살해한 조모(28) 씨에게 고씨가 사전에 약속한 거액을 주지 않아 사건이 발생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고인과 피의자는 사건 발생 당일 만난 지 겨우 나흘밖에 안 됐다"며 "피의자가 어떤 정보나 자료를 갖고 있었는지도 확인되지 않아 거액을 주기로 약속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송선미 남편인 고 모씨는 21일 오전 11시 40분경 서울중앙로 소재 모 법무법인 회의실에서 조 씨에게 살해당했다.

경찰 측은 고 씨는 할아버지 재산관련 소송중인 사건과 관련해 조 씨에게 도움을 받는 조건으로 많은 금품을 주기로 했으나 1천만원만 주자 법인 사무실에서 이야기 도중 미리 준비한 흉기로 피해자를 찔러 사망케 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분쟁중인 다른 가족의 정보를 잘 알고 있던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현장에 출동한 파출소 직원등이 조 씨를 검거 긴급체포했으며 범행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송선미 소속사 측은 "송선미 씨가 큰 충격에 빠져 있다"면서 "세상을 떠난 고인과 유족의 커다란 슬픔과 상처를 배려해 지나친 추측성 글이나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송선미는 지난 2006년 고 씨와 결혼했으며 결혼 8년만인 2015년 4월 딸을 낳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