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북핵 관여 중·러 기관 추가 제재…중국 강력 반발

입력 2017-08-23 07:04:37 | 수정 2017-08-23 07:0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정부가 북한 핵 개발에 도움을 준 중국의 기관 및 개인을 추가로 독자 제재키로 발표하자 양국 간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위협 등으로 미북간 무력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중국 측이 북핵 관여로 이득을 챙겼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어서다.

미국 재무부 외국자산통제국(OFAC)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을 포함한 러시아·싱가포르·나미비아의 기관 10곳, 중국·러시아·북한의 개인 6명을 그 대상으로 발표했다.

중국 기관의 경우 밍정국제무역, 단둥리치어스무역, 단둥지청금속, 진호우국제지주, 단둥티안푸무역 5곳이다. 개인은 치유펑 1명이었다. 중국 기업들은 주로 군수품 교역 업체인 북한금산무역과 북한단군무역 등을 돕거나 북한의 석탄 수출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반면 중국은 즉각 미국의 독자 제재에 강력 반발했다.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틀을 벗어나는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며 "미국이 즉각 실수를 정정해야 양국 간 관련 문제들의 협력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올해에만 기관 23곳, 개인 22명을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미 법무부도 이날 워싱턴DC 검찰을 통해 북한 금융기관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중국 단둥청타이무역 및 싱가포르 2개 기업 등 총 3개 기업을 상대로 1100만 달러를 몰수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추진해온 몰수 소송액 중 가장 큰 규모 가운데 하나라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