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님과함께2' 윤정수, 김숙에 "모텔 가자" 유혹하자 김숙 반응은?

입력 2017-08-23 09:58:34 | 수정 2017-08-23 17:3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님과 함께 2 - 최고의 사랑'기사 이미지 보기

JTBC '님과 함께 2 - 최고의 사랑'


개그맨 윤정수가 개그우먼 김숙에게 음흉한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2 - 최고의 사랑'에서 투어를 마친 윤정수는 김숙에게 "잘 데가 없는데 어떡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숙은 "텐트 치고 자자"라고 말했다.

이어 주위를 둘러보던 윤정수는 "갑자기 저게 보인다"며 모텔을 가리켰다.

이를 들은 김숙은 윤정수의 뺨을 때리는 척 한 후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윤정수는 "우리 뒤로 저게 너무 반짝인다"라고 말해 부끄러워 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김숙은 "아, 진짜 아무도 없어. 너무 좋아. 아무도 없으니까. 오빠"라고 분위기를 바꾸려했다.

이에 윤정수는 모텔을 가리켰고 김숙은 윤정수의 목덜미를 잡고 "눈 감아봐. 아무도 없을 때 이거밖에 없지 뭐"라고 속삭였다.

윤정수는 두 눈을 질끈 감았고, 김숙은 "가진 거 다 내놔. 뒤져서 나오면 10원에 한 대씩이다"라고 장난을 쳤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