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종영] 신세경♥남주혁, 비주얼이 다 했다

입력 2017-08-23 10:02:06 | 수정 2017-08-23 10:0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종영기사 이미지 보기

'하백의 신부' 종영



‘하백의 신부 2017’이 마지막까지 신세경-남주혁의 ‘심쿵+달달’ 로맨스와 쫄깃한 반전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며 16회에 걸친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 넘버쓰리픽쳐스)이 지난 22일 16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소아(신세경 분)-하백(남주혁 분)이 마침내 신과 종이라는 운명의 굴레를 벗어나 새로운 사랑을 이루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베일에 가려져있던 소아父의 행방이 밝혀지는 것은 물론 소아父-소아의 극적인 부녀 상봉이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했다. 특히 소아는 문장의 힘을 통해 자신을 위해 신계 귀환을 포기한 하백의 사멸을 막은 가운데 마지막회 엔딩에서는 ‘윤소아-하백’ 문패가 걸린 집으로 입성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심장을 쉴 새 없이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지난 2개월동안 소아-하백의 비주얼 케미는 물론 매회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상상초월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눈물, 감동과 공감을 안기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에 올 여름을 설렘으로 물들인 ‘하백의 신부 2017’이 남긴 3가지 선물을 정리해봤다.

1. ‘구멍 없는 비주얼’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의 신과 인간의 케미!

‘하백의 신부 2017’은 신세경-남주혁의 재발견과 함께 비주얼 케미의 정석을 보여줬다. 신세경은 하백과의 절절한 멜로 연기부터 사랑스러운 코믹 연기까지 윤소아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신세경=윤소아’ 공식을 각인시켰다. 남주혁은 수국 왕위계승자의 오만방자함과 로맨틱함, 시크함과 귀여움을 오가는 츤데레 매력의 ‘하백’으로 완벽 변신, 안방극장 여심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특히 두 사람이 펼친 주종 케미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뒤흔드는 설렘과 매력적인 비주얼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을 무한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들과 함께 임주환-정수정-공명 또한 다른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소화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임주환은 ‘반인반신’ 후예 역을 맡아 카리스마-슬픔-고뇌 등 탄탄한 연기 내공을 뽐내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현했다. 정수정은 허당스러우면서도 도도하지만 소아를 향해 거침없이 질투심을 드러내는 물의 여신 ‘무라’를 찰떡 같이 소화했고 공명은 하백-후예와의 신경전은 물론 무라와의 티격태격 절친 케미를 선보인 ‘비렴’ 역을 재기 발랄한 연기력으로 담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2. 엔딩이 다했다! 은총키스부터 담벼락 눈물 재회까지 ‘심쿵’

‘하백의 신부 2017’은 매회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게 박히는 엔딩으로 시청자들의 리모컨을 사수하게 만들며 몰입도를 높였다. 때로는 가슴 설레고 때로는 충격적인 반전의 엔딩들은 시청자에게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1회에서 하백이 소아에게 “신의 은총을 내리니 깨어나라”는 로맨틱한 대사와 함께 입맞춤을 건넨 은총키스, 3회에서 소아-하백이 운명으로 맺어진 관계를 엿보게 해준 하백의 수룡 변신, 12회에서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사랑 확인과 함께 두 사람의 감정이 폭발한 담벼락 눈물 재회 등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엔딩들이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으며 ‘심쿵 엔딩 드라마’라는 말이 쏟아졌을 만큼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3. 김병수 연출X정윤정 작가 환상 하모니가 선사한 ‘신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은 김병수 김독과 정윤정 작가의 완벽한 호흡으로 안방극장에 끊임없는 설렘을 선사했다. 정윤정 작가는 운명으로 얽힌 신과 종의 로맨틱한 로맨스와 함께 매회 심쿵을 유발하는 명대사-명장면을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무한 상승시켰다. 또한 후예의 반인반신 정체, 염미의 꿈 등 무수한 복선과 반전을 통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김병수 PD는 섬세한 연출력으로 빚어낸 명장면들로 시청자들의 가슴에 불을 지폈다. 특히 설렘 포인트를 제대로 자극하는 연출의 힘은 소아-하백의 케미를 더욱 극대화시켰다. 시청자들이 최고의 명장면으로 손꼽은 은총키스, 오직 두 사람의 손길에 몰입하게 만든 만취 포옹, 한 편의 영화를 연상하게 하는 노을키스 등 매회 무한 캡처 본능을 유발하는 장면들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며 아낌없는 지지를 받았다.

이처럼 ‘하백의 신부 2017’은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배우들의 열연과 소백커플의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어준 엔딩,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시킨 로맨스를 보여준 정윤정 작가의 필력, 이를 감각적인 영상으로 구현한 김병수 감독의 연출력을 통해 환상의 케미 드라마를 만들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 최종회는 평균 시청률 3.3%, 최고 시청률 3.6%를 기록했고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2.1%, 최고 2.4%를 기록했다. 7월 3일(월) 첫 방송을 시작해 약 2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한 뒤 지난 22일(화) 16회를 끝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여운을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