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野 "류영진은 文정부 신적폐…즉각 해임해야"

입력 2017-08-23 13:19:29 | 수정 2017-08-23 13:19: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3당이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향한 비판 수위를 연일 높여가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문재인 정부에 신적폐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류 처장은 어제 총리가 질책한 것에 대해선 '짜증'이라 표현하고 의원들의 질의에는 업무파악이 제대로 안 돼 동문서답, 멍 때리기 또는 언론 탓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은인사, 코드인사는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로 나타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류 처장의 해임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류 처장의 해임 및 교체를 촉구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류 처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지역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며 "류 처장을 당장 교체하고 전문가로 대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세연 바른정당 정책위원회 의장 역시 "류 처장은 뒷북대응으로 문제를 키우고는 계란에 문제가 없으니 먹어도 된다는 말로 모든 국민을 계란 공포에 몰아 넣었다"며 "류 처장은 이제 능력 안되는 것이 검증된 만큼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