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종영 … 공명, 달콤살벌 사랑꾼 열연 '눈도장'

입력 2017-08-23 11:14:49 | 수정 2017-08-23 11:1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공명기사 이미지 보기

'하백의 신부' 공명



배우 공명이 비주얼과 연기력 모두 열일하는 ‘神이 내린 대세 배우'임을 증명했다.

지난 22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공명은 '비렴' 역을 맡아 자유분방한 트러블 메이커이자 달콤살벌한 사랑꾼으로 열연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 하백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팔자를 지닌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다.

극 중 공명은 신계와 인간계를 넘나드는 치명적인 매력의 천국의 신 비렴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레이 컬러의 헤어부터 화려한 패션, 비렴에 걸맞는 표정과 말투 등의 디테일을 살리며 예측 불가한 캐릭터에 맞는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특히, 첫 호흡을 맞춘 정수정과 '무렴커플'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달콤살벌 로맨스'로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것은 물론 극의 활력소로 재미를 배가시켰다.

향후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낼 공명의 새로운 모습과 연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