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식약처, 릴리안 생리대에도 늑장대응"…깨끗한 나라, 28일부터 환불

입력 2017-08-23 16:45:55 | 수정 2017-08-23 16:45: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릴리안 생리대기사 이미지 보기

릴리안 생리대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문재인 정부가 생필품인 생리대 공포에 대한 식약처의 늑장대응에 적절히 대처해 국민의 신뢰를 얻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빈 민주당 디지털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깨끗한 나라 릴리안의 생리대 제품 사용 후 생리통, 생리불순, 주기 장애 등으로 고통을 겪은 여성들의 후기가 공유되며 여론이 들끓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지난 3월 여성환경연대에서 의뢰한 생리대 방출물질 검사에서 릴리안 생리대의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농도가 가장 높았다고 나왔고, 식약처에서는 관련하여 릴리안의 전 성분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이에 만족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식약처는 다가오는 9월에 생리대 품질검사에 릴리안을 검사 품목으로 추가하기로 했다"고 지적했다.

식약처의 이러한 대응은 환영하지만 이번에도 늑장대응, 핀셋 대응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

김 대변인은 "생리대에서 방출되는 유해물질에 대한 대응은 후진적"이라면서 "유럽과 미국 시민단체들은 일회용 생리대 제품 생산과정에서 사용되는 다이옥신, 포름알데히드, 프탈레이트 위험성을 이미 2003년 이전부터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생리대 안에 들어가는 면을 키우는데 글리포세이트가 포함된 살충제를 사용하는데, 스웨덴의 경우 글리포세이트를 발암물질로 규정하기도 하였기에 이 이슈는 민감한 사항"이라면서 "사실 아직도 유럽연합이나 스위스에서는 생리대에 전성분을 표시할 의무가 없는 제도적 규제의 미비로 인해 비교적 강력한 통제 하에 있는 '유기농' 면 생리대 제품이나 생리컵을 사용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생리대는 10대부터 50대까지의 여성이 사용하는 물품이며 생애의 적지 않은 시간을 신체와 접촉해야 하기에 건강에 밀접한 물품"이라면서 "생리대를 생산하는 업체는 대부분 아기용 기저귀도 함께 생산하기 때문에, 이것은 여성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닌 유아와 전 국민적인 사안으로 번질 수 있는 문제"라고 심각성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전 생리대 제품에 대한 전수 조사', '유해성이 판명된 제품에 대해서는 즉각 판매 중지', '기존 제품에 대해서는 환불 및 보상 조치', '사용자에 대한 공포심을 해소할 수 있는 인체 피해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강조했다.

한편, 깨끗한나라는 28일부터 릴리안 생리대 전 제품을 환불해 주기로 했다.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 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깨끗한나라 소비자상담실과 릴리안 웹사이트에 신청 및 접수하면 환불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