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마트스터디 ‘핑크퐁’, 중국 내 선풍적 인기…인기콘텐츠 1위

입력 2017-08-23 16:52:00 | 수정 2017-08-23 16:5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핑크퐁 1위기사 이미지 보기

핑크퐁 1위



핑통령(핑크퐁+대통령)으로 불리며 뽀로로에 이어 대세 캐릭터로 떠오른 '핑크퐁'이 중국에서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공동대표 김민석ㆍ박현우)는 핑크퐁이 중국 최대 동영상 서비스 업체 유쿠(YOUKU) 사이트 내 콘텐츠 제작자용 플랫폼에서 랭킹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따위하오(大??)’는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쿠(YOUKU)와 알리바바가 만든 콘텐츠 제작자용 플랫폼으로 매주 조회수, 콘텐츠 퀄리티, 인기도 등을 종합해 우수한 신예 콘텐츠를 선정하고 있다. 핑크퐁(중국명:??狐,펑펑후) 채널은 8월 1주차(8월3일~9일) 조사에서 코믹, 영화, 자동차, 여행 등 다양한 중국 내 채널을 제치고 1천점 만점으로 주간 랭킹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핑크퐁은 최근 중국 현지 디지털 스트리밍TV에서도 최고 인기 키즈 콘텐츠로 선정되며 중국 내 인기를 입증했다. 중국 OTT 업계 점유율 1위인 샤오미TV에서 30개의 키즈 콘텐츠 중 7월 월간 조회수 1천만회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승규 스마트스터디 중국법인장은 "철저하게 로컬라이징한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인 것이 핑크퐁의 중국 내 인기 비결"이라며 "모든 중국 콘텐츠 음원을 중국 유명 어린이 합창단과 현지 스튜디오에서 녹음하고, 중국 어린이들의 한자 교본인 '삼자경' 콘텐츠 등 현지 문화를 반영한 콘텐츠를 함께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핑크퐁은 지난해부터 아이들이 좋아하는 신나는 노래와 컬러풀한 영상, 교육적인 요소를 더한 3,000여개 동영상 콘텐츠를 유쿠(YOUKU), 아이치이(iQIYI), 소후티비(搜狐??) 등 중국 동영상 플랫폼에 서비스하고 있다. 이들 채널의 구독자수는 22일 기준 26만명을 기록했으며, 조회수도 5억 회를 달성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