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백지영-유리 "우리 서로 '극혐'하던 사이"

입력 2017-08-23 17:04:38 | 수정 2017-08-23 17:04: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지영-유리 _ 사진 MBC ‘라디오스타’기사 이미지 보기

백지영-유리 _ 사진 MBC ‘라디오스타’



가수 백지영과 쿨의 유리가 '라디오스타'에 동반 출연해 아기엄마로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23일(오늘)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영진 / 연출 한영롱)는 ‘친구 따라 라스 간다’ 특집으로 백지영-쿨 유리-탁재훈-UV 뮤지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스페셜 MC 유병재가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결혼 4년만에 딸을 얻은 백지영은 정석원의 ‘딸 사랑’ 인증과 함께, ‘딸바보’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백지영은 지난 2013년 정석원과 결혼해 결혼 4년만인 올해 5월 첫 딸을 품에 안았고, 출산 후 첫 토크쇼로 ‘라디오스타’를 선택해 시선을 모았다. 이는 출산 3개월만으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백지영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아직 부어 있어요”라며 출산 후 근황 공개와 함께 딸바보가 된 정석원의 안부도 전했다.

특히 백지영은 “남편이 딸바보가 뭔지 벌써 알겠데요”라며 정석원이 안 하던 영상통화까지 걸었음을 고백하는 등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고. 또한 백지영은 딸이 ‘정석원 판박이’임을 밝히며 이를 이루기 위해(?) 밤마다 열심히 기도를 했다고 밝혀 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백지영은 절친인 쿨 유리와 처음에는 ‘극혐’ 하는 사이였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다둥이 엄마 유리는 임신 6개월의 몸으로 출연해 아름다운 D라인을 뽐냈다.

셋째를 임신한 쿨 유리는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거주 중이며 이날 녹화 현장에 6살 연하 훈남골퍼 남편과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리는 6살 연하 프로골퍼 남편 사재석과 함께 녹화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고. 유리는 “신랑이 김구라 씨 광팬이에요”라며 미국에서 김구라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다 보고있다고 밝혀 김구라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백지영과 유리의 근황은 오는 23일 밤 11시 10분 ‘친구 따라 라스 간다’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