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둘째 임신' 박수진, 과거 발언 재조명 "음식점 간판만 봐도 입덧" 토로

입력 2017-08-23 17:30:16 | 수정 2017-08-23 17:3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수진 임신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진 임신 /사진=방송화면


배용준의 아내 박수진이 둘째를 임신했다. 지난해 10월 득남한지 1년도 안돼 경사를 맞았다.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박수진이 둘째를 임신했다"라며 "초기라 조심스럽게 안정을 취하고 있다"라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결혼 2주년을 맞았던 터라 배용준, 박수진 부부에게 더욱 기쁜 소식일 터.

두 사람은 소속사 대표와 배우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해 2015년 7월 화촉을 밝혔다. 1년 뒤 득남해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연예계에 모범을 보이는 중이다.

이같은 소식에 과거 박수진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박수진은 "입덧이 있는데 더우니 더 심한 것 같다"라며 "차를 타고 가다가 음식점 간판만 봐도 입덧을 한다"라고 토로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