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FM대행진' 하차 황정민 "맞지 않는 옷 입은 느낌들 때 있었다" 과거 고백

입력 2017-08-24 10:17:54 | 수정 2017-08-24 10:17: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황정민 아나운서가 19년간 진행했던 'FM 대행진'을 하차한다. 육아휴직과 개인사정의 이유다.

과거 황 아나운서는 한 인터뷰에서 FM대행진 방송 중 기억에 남는 일을 고백했다.

그는 "입사초기 목소리에 아기 톤이 있어서 잘 안어울리겠다 싶었는데 DJ 자리가 마침 공석이돼 하게 됐다"라며 "당시 평범한 아나운서였다. 제 안의 끼도 모르고, 사람들도 모를 때라 자신감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척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었는데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지금은 제 인생의 프로그램이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FM 대행진은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방송되는 아침 정보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19년째 황 아나운서가 이끌어온 장수 프로그램이자 대표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그는 2008년 10월8일 10주년을 맞아 골든 페이스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