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해물질 '릴리안 생리대' 집단소송 준비 중

입력 2017-08-24 11:36:39 | 수정 2017-08-24 16:2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사태가 집단 소송으로 번지고 있다.

법무법인 법정원은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를 위한 집단소송 준비모임' 네이버 카페를 만들고 집단 소송에 참여할 피해자를 모집하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피해자 모집을 시작했으며 지난 24일 기준 카페 가입자는 8000명을 넘어섰다.

법정원은 "릴리안 생리대 제품을 사용하고 신체적 증상 및 정신상 고통 등 피해를 입은 소비자분들의 피해 구제를 위한 집단 소송(손해배상청구)을 준비하고 있다"며 "설문 조사에 응하면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여성환경연대 측도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사태와 관련해 건강 이상 제보를 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2900건 이상이 접수됐다.

생리대 안전성이 본격적으로 논란이 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 3월 여성환경연대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 연구팀이 판매량이 높은 일회용 생리대 10개 제품에 대한 화학물질 방출 시험을 하면서부터다.

시험 결과 일회용 생리대 10개 전 제품에서 스타이렌 등 발암물질과 새집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이 검출됐다. 깨끗한나라의 '릴리안' 제품은 TVOC가 2만4752ng(나노그램)이 방출돼 가장 적게 검출된 제품(2554ng)보다 약 9.7배 많이 나왔다.

릴리안을 제조·판매하는 깨끗한나라는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환불해 주기로 결정했다. 깨끗한나라 소비자상담실과 릴리안 웹사이트에서 신청·접수하면 된다.
사진=홈페이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홈페이지 캡처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