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18' 최민호 "미성숙한 어른 느낌…실제 모습과 닮아"

입력 2017-08-24 14:46:19 | 수정 2017-08-24 15:1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18' 최민호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18' 최민호 /사진=변성현 기자


샤이니 멤버 민호(최민호)가 타임슬립 웹드라마 주인공이 됐다.

24일 서울 마포구 JTBC 상암동 사옥에서 웹드라마 '어쩌다 18'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최민호는 시크함과 과묵함으로 중무장한 훈남 정형외과 레지던트지만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인생 가장 찌질했던 고등학교 시절로 돌아가게 되는 오경휘 역을 맡았다.

최민호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느낌은 풋풋했다. 과연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라는 막연한 상상 속에서 시작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대본 안에 숨겨진 감정들을 표현하고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 함께 공감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오경휘 캐릭터에 대해선 "타임슬립으로 돌아왔을 때 많이 비슷하다"라며 "비슷한 점이 있어 캐릭터에 끌렸다. 성인이 됐지만 덜 성숙한 어른의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그런 점이 많이 닮았다"라고 설명했다.

'어쩌다18'은 고교 시절 왕따였던 훈남 의사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리플레이 고교 로맨스다. ‘어쩌다 18’은 현재 방송 중인 ‘힙한 선생’ 후속으로 오는 8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