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18' 최민호 "SM 연습생 시절 반삭발, 지하철도 못타" 흑역사 고백

입력 2017-08-24 15:01:28 | 수정 2017-08-24 15:01: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18' 최민호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18' 최민호 /사진=변성현 기자


샤이니 멤버 민호(최민호)가 숨기고 싶은 흑역사를 소환했다.

24일 서울 마포구 JTBC 상암동 사옥에서 웹드라마 '어쩌다 18'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최민호는 시크함과 과묵함으로 중무장한 훈남 정형외과 레지던트지만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인생 가장 찌질했던 고등학교 시절로 돌아가게 되는 오경휘 역을 맡았다.

최민호는 "데뷔했을 때가 딱 18살"이라며 "이번 작품을 만나 저의 고등학교 추억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어리고 무지한 시절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흑역사를 묻는 질문에 "영상 속 경휘의 지질한 모습과는 좀 다르지만 두발 단속 때문에 머리를 반삭발을 했던 시절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SM 연습생이어서 인천에서 지하철을 타고 서울에 왔다. 머리가 짧아 지하철을 못 타겠고, 타도 맨 구석에서 구석만 바라보고 했던 추억이 떠오른다"라고 덧붙였다.

'어쩌다18'은 고교 시절 왕따였던 훈남 의사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리플레이 고교 로맨스다. ‘어쩌다 18’은 현재 방송 중인 ‘힙한 선생’ 후속으로 오는 8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