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18' 이유비 "상처 주지 않고, 받지 않는 연애 하고파"

입력 2017-08-24 15:08:38 | 수정 2017-08-24 15:1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18' 이유비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18' 이유비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유비가 사랑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4일 서울 마포구 JTBC 상암동 사옥에서 웹드라마 '어쩌다18'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유비는 오경휘(최민호 분)의 첫사랑 한나비 역을 맡았다. 극중 한나비는 청순한 외모와 달리 거침없는 돌직구 장인이자 똘끼 충만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고등학생 시절 트라우마 덩어리 왕따였던 오경휘의 생명의 은인이자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인물.

이유비는 작품처럼 타임슬립이 가능하다면 성숙한 연애를 갈망했다. 그는 "후회되고 간절한 남자 주인공의 마음에 감정 이입이 됐다"라며 "사랑에 대한 희비가 잘 표현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극중 인물들은 과거 사랑을 할 때 서툴렀기 때문에 돌가가고 싶다는 마음을 가진 것 같다"라면서 "나도 과거로 돌아간다면 상처를 주지 않고 상처 받지 않는, 후회 없는 연애를 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어쩌다18'은 고교 시절 왕따였던 훈남 의사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리플레이 고교 로맨스다. 현재 방송 중인 ‘힙한 선생’ 후속으로 오는 8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