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쩌다18' 이유비, 2년만의 복귀…눈물 글썽이게 한 촬영장 트라우마

입력 2017-08-24 15:21:18 | 수정 2017-08-24 15:2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쩌다 18' 이유비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어쩌다 18' 이유비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유비가 '밤을 걷는 선비' 이후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서울 마포구 JTBC 상암동 사옥에서 열린 웹드라마 '어쩌다18'의 제작보고회에서 이유비는 "드라마 촬영 중 현장에서 다친 적이 있다. 트라우마를 치료하며 2년을 보냈다"라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다시 파이팅하는 의미로 이 대본을 받았는데 상처를 받은 사람들의 메시지가 담겨있었다. 거기서 마음의 위안을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또 "'어쩌다 18'은 저에게 힐링"이라며 "촬영하면서 모든 것에 힐링 받은 기분이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유비는 오경휘(최민호 분)의 첫사랑 한나비 역을 맡았다. 극중 한나비는 청순한 외모와 달리 거침없는 돌직구 장인이자 똘끼 충만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고등학생 시절 트라우마 덩어리 왕따였던 오경휘의 생명의 은인이자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어쩌다18'은 고교 시절 왕따였던 훈남 의사가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18세로 타임슬립하면서 벌어지는 리플레이 고교 로맨스다. 현재 방송 중인 ‘힙한 선생’ 후속으로 오는 8월 28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