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로마의 휴일' 임창정 "스타 된 정상훈에 묻어가려 한다"

입력 2017-08-24 16:32:12 | 수정 2017-08-24 16:3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임창정이 6년 만에 코미디 영화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제작 전망좋은영화사) 언론시사회가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이날 임창정은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과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었다. 그럴거 같아 출연을 결심했고 정말 그랬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공)형진이 형이 제일 먼저 캐스팅 됐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한 작품에서 신나게 한 번 놀아보자고 약속했는데 정말 기쁘다. 생각했던 것만큼 현장에서 서로에게 의견을 내고 도움을 받으면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훈에 대해서 "정상훈 씨는 처음 캐스팅 당시에는 스타가 아니었다"며 "지금처럼 이렇게 잘 될 줄 알고 정상훈 씨에게 묻어가야 겠다고 생각했다. 정상훈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쾌재를 불렀다"고 덧붙였다.

'로마의 휴일'은 진한 우정을 자랑하는 엉뚱 삼총사의 인한(임창정 분), 기주(공형진 분), 두만(정상훈 분)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수송 차량을 털다가 경찰에 쫓겨 '로마의 휴일' 나이트클럽에 숨게 되면서 벌어지는 기막힌 인질극을 그린 코미디다.

엉뚱한 삼총사를 통해 돈이면 다 되는 현실, 돈으로 인해 좌절하는 소시민의 모습 등을 녹여낸 '로마의 휴일'이 관객들에게 큰 웃음과 따뜻한 위로를 전달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오는 8월 30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