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동민, 별거아냐"…'소사이어티 게임2'가 추구하는 불편한 재미 (종합)

입력 2017-08-25 15:20:04 | 수정 2017-08-25 16:3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사이어티 게임2' 장동민 줄리엔강, 엠제이킴, 유승옥, 이준석, 김광진, 조준호, 박광재, 고우리, 정인영, 캐스퍼, 학진, 권민석, 김하늘, 정은아, 김회길, 알파고, 손태호, 유리, 박현석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소사이어티 게임2' 장동민 줄리엔강, 엠제이킴, 유승옥, 이준석, 김광진, 조준호, 박광재, 고우리, 정인영, 캐스퍼, 학진, 권민석, 김하늘, 정은아, 김회길, 알파고, 손태호, 유리, 박현석 /사진=변성현 기자


생존을 위한 치열한 전쟁이 시작된다. tvN '소사이어티 게임2'가 개그맨 장동민부터 배우 줄리엔강까지 더욱 강력해진 22명의 멤버 구성으로 돌아왔다.

'소사이어티 게임2'는 다수의 결정을 따르는 사회와 소수의 권력이 이끄는 두 개의 대립된 사회로 이루어진 통제된 원형마을에 22명의 출연자가 13일간 펼치는 모의사회 게임 쇼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재밌자고 만든 예능 프로그램"이라며 "다른 예능과는 다른 포인트에 재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주의에 대한 이모저모를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처음 기획했다"라며 "우리나라 예능이 웃음과 편안함을 준다면 저희 프로그램은 텐션, 불편함, 갈등, 긴장감을 보며 재밌어하는 전체적인 기조가 반대"라고 기존 예능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지난해 방송된 시즌 1에서는 높동 대 마동의 반전을 거듭하는 치열한 대결 끝에 마동이 승리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으면서 마무리 했다.

이번 시즌에선 방송, 스포츠, 정치 등 다양한 분야의 에이스들이 한 데 모였다. '더 지니어스' 우승자 장동민, 연예인 최강 피지컬 줄리엔강,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 올림픽 유도 메달리스트 조준호 외에도 엠제이킴, 정당인 이준석, 김광진, 유승옥, 아나운서 정인영, 전 레인보우 멤버 고우리, 래퍼 캐스퍼 등이 치열한 두 사회의 구성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소사이어티 게임2'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소사이어티 게임2' /사진=변성현 기자


정 PD는 "'더 지니어스' 출연자들이 많은데 이들이 두뇌 게임을 잘 할거라고 시청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장동민은 '지니어스'에서나 왕이지 다른 데서는 별거 아니다. 이준석 또한 지니어스 우승자도 아니다. 학벌만 좋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준석은 "'지니어스'에서는 개인이 하루종일 타인의 뒷통수를 치고 살아가기 위해 발악할 수 있지만 '소사이어티게임'은 다른 양태다. 작은 장치의 변화로 차이가 크기 때문에 재미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자신만만할 것같았던 장동민은 '지니어스' 트라우마가 있었다. 그는 "당시 저와 연합을 하면 개인은 승리하더라도 팀이 승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소사이어티 게임'에선 우리 팀을 승리하게 하고 싶고, 그렇게 만들 수 있는지 스스로 테스트 해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일 연장자라서 여러가지에서 힘든 부분이 있었다. 밥도 손수 해 먹어야 하고 금연도 했다. 처음 하는 것이 많아 별거 아니겠지하고 생각했는데 뇌가 굳는것 처럼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소사이어티 게임2'는 한 차례 난항을 겪기도 했다. 이번 시즌 출연자로 녹화를 끝마친 스포츠 아나운서 구새봄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

정종연 PD는 최대한 편집을 하려하지만 '통편집'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통편집을 하지 않겠다라고 우기는 것이 아니라 프로그램 특징상 모든 출연자가 최소 한 회차 주인공이라 할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 사람이 탈락되면 한 회분을 그 스토리를 중심으로 그려가기 때문에 통편집을 할 경우 시즌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소한 시청자가 즐길 수 있을 만큼 나오고 불편할 수 있는 부분은 자제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사이어티 게임2'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소사이어티 게임2' /사진=변성현 기자


'소사이어티 게임2'는 지난 시즌과는 조금 다른 방식의 룰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높동은 다수의 결정을 따르는 사회, 마동은 소수의 권력이 이끄는 사회로 원형마을 속 두 마을은 리더와 탈락자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이번 시즌에서는 탈락자 결정 방식이 바뀌면서 다수의 결정을 따르는 민주적 투표기능이 강화될 전망이다.

매회 두 동 중 챌린지에서 진 팀은 구성원 중 한 명을 탈락시켜야 했으나 이번 시즌에는 마동은 리더가 탈락자를 결정하고, 높동은 전원이 탈락자 투표를 실시해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주민이 탈락한다. 단 득표수가 같을 경우 리더를 제외하고 리더가 탈락자를 선택한다.

상금 분배 룰도 달라졌다. 리더 권한으로 상금을 분배했던 것과 달리 단 한명의 주인만이 리더 권한으로 우승상금을 가질 수 있다. 챌린지와 이벤트로 얻을 수 있는 상금을 총 1억 5000만원이다. 또 마동에서 반란 실패시 반란의 열쇠를 사용한 주민이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블랙리스트에 2번 오른 주민은 탈락한다.

장동민은 이에 대해 "바뀐 룰도 많아 캐릭터를 분석하고, 대입하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 '내가 원형마을에 있다면'이라고 생각하며 프로그램을 집중해 본다면 흥미를 느낄 것"이라며 "지난 여름 더운 곳에서 죽을 힘을 다해 열심히 했다"라고 당부했다.

새로 도입된 룰을 통해 마동과 높동의 전쟁과 리더를 둘러싼 주민들의 치열한 암투를 그린 '소사이어티 게임2'는 25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