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1심 선고 공판 시작

입력 2017-08-25 14:38:51 | 수정 2017-08-25 14:3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 측에 433억원 상당의 뇌물을 제공하거나 주기로 약속한 혐의 등에 대한 1심 공판이 시작됐다.

이 부회장은 25일 재판 약 1시간 전인 오후 1시36분께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서울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사복 정장 차림에 노란색 서류 봉투를 들고 내렸다.

선고 공판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417호 대법정에서 진행 중이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의 공소사실별로 유·무죄를 판단한다. 유죄가 인정되는 혐의에 관해선 양형 이유를 설명하고 최종 결론인 주문을 낭독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