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박유천, '기다려준 팬들 앞에 울컥'

입력 2017-08-25 18:13:36 | 수정 2017-08-25 18:1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JYJ 박유천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친 후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천식 등 건강상의 이유로 4급 판정을 받은 박유천은 2015년 8월 입대해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했다. 이후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같은 혐의로 3명의 여성에게 추가 고소를 당했다. 이는 지난 3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