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트시그널' 이상민 "이제 연애세포 되살아났는데" 눈물

입력 2017-08-25 10:09:36 | 수정 2017-08-25 10:09: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민이 채널A '하트시그널'의 종영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며 눈물을 글썽인다.

이상민은 "처음엔 단순히 러브라인을 맞추면 주는 원석을 모으자는 생각으로 임했지만 요즘은 원석을 떠나 연애 세포가 되살아나던 와중이었다. 그런데 방송이 끝나 아쉽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윤종신도 아쉬움을 나타내며 "'하트시그널'이 끝나도 다시 돌려 보는 것을 추천한다. 교재 보듯이 보면 누구라도 연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종방 소식으로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윤종신의 깜짝 발표로 분위기가 전환됐다.

윤종신이 "다음 주 '하트시그널' 스페셜 방송이 확정되었다.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이 스튜디오에 등장해 우리와 함께 토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히자 현장에서는 환호성이 터졌다.

한편, 이상민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의 모습을 보며 "사랑에는 정답이 없다"고 나지막이 속삭였다.

베일에 싸여있던 최종 커플이 공개되는 '하트시그널' 12회는 25일 밤 11시 11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채널A '하트시그널'은 청춘 남녀가 무한 썸을 타며 ‘시그널 하우스’에서 한 달 동안 동거를 하고, 가수 윤종신·이상민·슈퍼주니어 신동·작사가 김이나·모델 심소영·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등이 ‘시그널 하우스’에서 벌어지는 일을 VCR로 관찰한 후 이들의 썸을 추리하는 ‘러브 서스펜스’ 예능 프로그램이다.

12회에서는 다른 일정으로 불참한 신동 대신 허경환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