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오늘(25일) 소집해제…침묵 깨고 심경 밝힐까

입력 2017-08-25 10:47:48 | 수정 2017-08-25 10:4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유천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유천 / 한경DB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오늘(25일) 소집해제된다.

박유천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친다. 현장에서 박유천은 별다른 행사없이 팬들에게 사과와 소감을 밝힌다고 전해졌다.

천식 등 건강상의 이유로 4급 판정을 받은 박유천은 2015년 8월 입대해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 복무를 했다. 본래 소집해제일은 26일이었지만 토요일인 관계로 하루 앞당겨져 소집 해제된다.

군 복무 중 그는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같은 혐의로 3명의 여성에게 추가 고소를 당했다. 이는 지난 3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또 연인 황하나 씨와의 오는 9월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로 팬들의 실망을 샀다.

이에 대해 박유천은 지난 7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고 복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여자친구와 노래방에 있다 올렸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