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증시, 혼조 마감…세제개편·잭슨홀 연설 주목

입력 2017-08-26 09:20:05 | 수정 2017-08-26 09:20: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증시가 세제개편 기대와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 영향 등을 주목하며 혼조세를 나타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27포인트(0.14%) 상승한 21,813.67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08포인트(0.17%) 오른 2443.05에, 나스닥지수는 5.69포인트(0.09%) 내린 6265.64에 장을 마쳤다.

이날 3대 지수는 모두 상승 출발했으나 장 막판 나스닥지수가 하락했다. 잭슨홀 심포지엄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제개편안 추진 상황 등에 대한 경계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은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서 금융위기 이후 제정된 전면적인 금융규제를 옹호했다. 향후 통화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옐런 의장은 금융위기 이후 금융 개혁은 필요한 대응이었고, 미국의 금융 시스템을 상당히 안전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또 전반적인 경제 침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미래의 충격을 더 잘 흡수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상당한 수준의 통화완화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며 "세계 경기 회복이 더 굳건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다음주 트럼프 대통령이 세제개편안에 관심을 기울일 것으로 봤다.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세제개편안 추진을 시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시장에선 소비, 에너지, 금융, 산업, 소재, 부동산 통신 업종이 올랐고, 헬스케어와 기술업종은 하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6.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77% 내린 11.28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