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계 '평점테러'에 몸살…'군함도' 이어 '브이아이피'까지

입력 2017-08-26 10:08:42 | 수정 2017-08-26 10:0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계가 '평점 테러'로 몸살을 앓고 있다. 평점 테러는 해당 영화에 고의로 악평을 남기고 최하점을 줌으로써 전체 평점을 떨어뜨리는 것을 말한다.

최근 평점 테러의 직격탄을 맞은 영화는 '군함도'다. 이 작품은 개봉 당일에만 네티즌 평점(네이버) 1만399개가 쏟아졌다. '부산행', '설국열차'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 가운데 최하점인 1점은 4054개로 39%를 차지했다.

개봉 이튿날에도 총 9913개의 평점이 올라왔고, 이 중 절반이 넘는 5440개가 1점이었다. 1점을 준 네티즌들은 대체로 역사 왜곡, 스크린 독과점과 관련한 악평을 쏟아냈다.

현재 영화계에서는 특정세력이 조직적으로 악평과 함께 최저점을 준 것이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그러나 심증만 있을 뿐 확증은 없는 상황이다. 결국 '군함도'는 관객수 657만명에 그치며 손익분기점(700만명)을 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