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폭염 인한 가축 피해 8월초 집중…닭·돼지 117만마리 폐사

입력 2017-08-26 15:18:50 | 수정 2017-08-27 00:32: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가축피해가 8월 초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폐사한 닭, 오리, 돼지 등이 117만여마리나 됐다.

26일 NH농협손해보험에 따르면 올해 7월부터 지난 16일까지 가축재해보험의 피해 접수 건수는 모두 2330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접수 건수는 31.5% 증가했다.

하지만 실제 피해 마릿수는 전년 동기 대비로 크게 줄었다. 지난해 사상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평균 폭염일수는 22.4일로 최근 10년간 가장 많았다.

폭염에 취약한 닭, 오리 등 가금류의 폐사 수는 이달 16일까지 267만524마리, 돼지는 1만313마리로 지난해 동기에 견줘 각각 49.5%, 74.7% 감소했다.

올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폭염 피해가 심하지는 않았지만 단기간에 집중된 경향을 보였다. 8월 첫주(1∼6일) 피해 접수 건수는 905건으로 7월∼8월 16일간 전체 접수 건수의 38.8%를 차지했다.

8월 첫째 주 가금류 폐사 수는 117만3982마리로 전체 피해의 44.0%에 달했고, 돼지는 2612마리로 25.3%나 됐다. 가금류와 돼지를 합한 전체 폐사 수는 117만6594마리로, 전체의 43.9%가 8월 첫주에 몰렸다.

피해의 집중도만 봤을 때 기록적인 폭염을 보인 지난해보다 심했다. 지난해 피해가 몰린 7월 셋째주의 접수 건수 비중은 25.4%였고, 가금류 폐사 수는 30.5%, 돼지는 33.1%였다.

돼지 폐사 수의 비중은 줄었으나 접수 건수나 가금류 폐사 수는 각각 10%포인트 이상 확대됐다.

한편 가축재해보험은 소, 돼지, 닭, 오리 등 가축 16종이 각종 재해로 죽었을 경우 축산 농가의 피해를 보장해주는 보험이다. 정부가 보험료의 50%를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별로 20∼40% 추가로 지원해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